Nomad_

2018년 1월 10일 오늘의 음악은 스카일라 그레이Skylar Grey의 2016년 발매된 2집 앨범 Natural Causes입니다. 스카일라 그레이는 에미넴, 닥터드레 등과 같이 작업하며 작곡가와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여지없이 보여주었습니다. 우리에게는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와 분노의질주의 사운드트랙 작업으로 이름이 알려졌습니다. 사실 스카일라 그레이는 본명인 홀리브룩Holly Brook이라는 이름으로 2005년에 Ep앨범을, 2006년에 1집을 냈습니다. 그 후 스카일라 그레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 홀리브룩 때와는 다른 음악들을 들려줍니다. 이름에 들어가있는 회색빛 같이 그녀의 허스키한 중저음의 목소리는 어둡고 우울하며 가사도 밝지 않습니다. 그녀는 그런 곡작업을 통해 고독하게 느껴지는 그녀에게 말을 걸고 싶은 치명적인 매력을 만들어냅니다.

normal

2018년 1월 10일 오늘의 음악은 스카일라 그레이Skylar Grey의 2016년 발매된 2집 앨범 Natural Causes입니다. 스카일라 그레이는 에미넴, 닥터드레 등과 같이 작업하며 작곡가와 싱어송라이터의 면모를 여지없이 보여주었습니다. 우리에게는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와 분노의질주의 사운드트랙 작업으로 이름이 알려졌습니다. 사실 스카일라 그레이는 본명인 홀리브룩Holly Brook이라는 이름으로 2005년에 Ep앨범을, 2006년에 1집을 냈습니다. 그 후 스카일라 그레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활동을 하게 되었는데, 홀리브룩 때와는 다른 음악들을 들려줍니다. 이름에 들어가있는 회색빛 같이 그녀의 허스키한 중저음의 목소리는 어둡고 우울하며 가사도 밝지 않습니다. 그녀는 그런 곡작업을 통해 고독하게 느껴지는 그녀에게 말을 걸고 싶은 치명적인 매력을 만들어냅니다.

2

Loading...
The end of the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