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風呂を思う

Instagram photos and videos

#센토#쿠스미마사유키#이세야유스케#銭湯#日の出湯#裸の学校#伊勢谷友介#ozone#silentfes#風呂を思う#久住昌之#人の冷たさ#他人の温度#sirup#loop#spaceshowermusic

Hashtags #風呂を思う for Instagram

프로젝션이 아닌 후로(風呂)젝션. 플로어가 아닌 후로(風呂)와. 영화보다 영화같고, 오늘 날씨 뺨치는 날을 보낸 저녁, 조금이라도 움직이려 해도 진도는 나가지 않고, 그래도 그곳엔 내가 좋아하는 시간이 있다. 80년이 다 된 센토, 동네 목욕탕을, 시대가 흘러 집에 욕조 하나 없는 사람 없는 시절에, 남기고픈 마음 하나로 부단히 내일을 만들어가고 있는 '히노데유(日の出湯)'의 타무라 유이치. 그곳에선 Ozone의 아메이야 아이와의 합작으로 '댄스 風呂屋(후로야)' 이벤트를 가졌고, 사람들의 대화, 별 거 아닌 일상의 커뮤니티를 일구기 위해 배우 이세야 유스케와 함께 '맨몸의 학교(裸の学校)'를 차리기도 했다. 목욕탕 구조상 에코가 심한 곳에 클럽은 와이어리스 헤드폰을 쓰고 각자의, 그리고 모두의 음악을 즐기는 밤에, 그렇게 일명 사인런트 페스(Silent Fes)가 되었다. 탕에 앉아 '고독한 미식가'의 쿠스미 마사유키의 이야기를 듣고, 남탕/여탕 오고가며 서로 다른 DJ의 리듬에 몸을 움직이고, 한껏 땀을 흘리고 난 뒤엔 100년 세월이 깃든 히노키 욕조에 몸을 담군다. 쿠스미 마사유키 이야기를 보고, 오래 전 종로 뒷골목에서 함께했던 술자리가 떠올랐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사람이지만, 때로는 공간이 만들어주는 사람도 있다. 아메미야 씨가 '클럽은 플로어를 달구고, 센토는 물을 달군다'고 했듯,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데 필요한 건, 너와 나의 최소한의 온도다. 특히나 오늘같이 날씨가 한바탕 난리법석을 떠는 날에는.

#센토 #쿠스미마사유키 #이세야유스케 #銭湯 #日の出湯 #裸の学校 #伊勢谷友介 #ozone #silentfes #風呂を思う #久住昌之 #人の冷たさ #他人の温度 #sirup #loop #spaceshowermusic


0

프로젝션이 아닌 후로(風呂)젝션. 플로어가 아닌 후로(風呂)와. 영화보다 영화같고, 오늘 날씨 뺨치는 날을 보낸 저녁, 조금이라도 움직이려 해도 진도는 나가지 않고, 그래도 그곳엔 내가 좋아하는 시간이 있다. 80년이 다 된 센토, 동네 목욕탕을, 시대가 흘러 집에 욕조 하나 없는 사람 없는 시절에, 남기고픈 마음 하나로 부단히 내일을 만들어가고 있는 '히노데유(日の出湯)'의 타무라 유이치. 그곳에선 Ozone의 아메이야 아이와의 합작으로 '댄스 風呂屋(후로야)' 이벤트를 가졌고, 사람들의 대화, 별 거 아닌 일상의 커뮤니티를 일구기 위해 배우 이세야 유스케와 함께 '맨몸의 학교(裸の学校)'를 차리기도 했다. 목욕탕 구조상 에코가 심한 곳에 클럽은 와이어리스 헤드폰을 쓰고 각자의, 그리고 모두의 음악을 즐기는 밤에, 그렇게 일명 사인런트 페스(Silent Fes)가 되었다. 탕에 앉아 '고독한 미식가'의 쿠스미 마사유키의 이야기를 듣고, 남탕/여탕 오고가며 서로 다른 DJ의 리듬에 몸을 움직이고, 한껏 땀을 흘리고 난 뒤엔 100년 세월이 깃든 히노키 욕조에 몸을 담군다. 쿠스미 마사유키 이야기를 보고, 오래 전 종로 뒷골목에서 함께했던 술자리가 떠올랐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사람이지만, 때로는 공간이 만들어주는 사람도 있다. 아메미야 씨가 '클럽은 플로어를 달구고, 센토는 물을 달군다'고 했듯,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데 필요한 건, 너와 나의 최소한의 온도다. 특히나 오늘같이 날씨가 한바탕 난리법석을 떠는 날에는.

#센토 #쿠스미마사유키 #이세야유스케 #銭湯 #日の出湯 #裸の学校 #伊勢谷友介 #ozone #silentfes #風呂を思う #久住昌之 #人の冷たさ #他人の温度 #sirup #loop #spaceshowermusic


0

The end of the page